두 섬 홉

카리브해 기사-다이버 매거진만 해당

리브어보드 다이버

두 섬 홉

BETH & SHAUN TIERNEY는 산호삼각지대에서 리브어보드 다이빙을 전문으로 합니다. 그렇다면 카리브해 여행이 그들의 기대에 어떻게 부응할까요?

1218 캐리비안1

갈색 관 스펀지에 있는 그루퍼의 일종인 그레이스비.

우리 중 많은 사람들이 시작하지만 카리브해의 잔잔하고 맑은 바다에서의 수중 여행이 항상 그곳에서 세계 해양 탐험을 계속하는 것은 아닙니다.

흥분이 부족하거나 다른 생생한 목적지에 비해 암초가 창백한가요? 아니면 단순히 전체 지역이 너무 관광객이 많다는 가정일까요? 인식이 무엇이든, 카리브해 섬 주변의 다이빙은 확실히 자세히 살펴볼 가치가 있습니다.

몇 년 전, 실제로 수십 년 전, 우리는 Coral Triangle과 리브어보드에 다이빙 관심을 집중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트라이앵글은 뛰어난 다양성으로 우리를 사로잡았으며 리브어보드는 우리가 새벽에 깨어나 다른 것이 거의 보이지 않는 외딴 섬 위로 일출을 감상하는 데 성공했기 때문에 리브어보드를 선택했습니다.

이 전략은 우리를 분주한 휴양지와 생명이 없는 산호초로부터 멀어지게 했습니다. 그러나 최근에 우리는 카리브해 북동쪽 가장자리에 있는 리워드 제도(Leeward Islands) 주변을 항해하는 리브어보드에 합류하도록 초대받았습니다. 그것은 거기에 무엇이 있었는지 재발견하고, 우리의 생각이 얼마나 옳았는지 그른지 배울 시간이었습니다.

우리는 한동안 이 해역을 항해해 온 강철 선체 선박인 캐리비안 익스플로러 II(Caribbean Explorer II)를 타고 여행하고 있었습니다. 우리의 여행은 생마르탱(St Maarten) 섬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영국에서 그곳으로 가려면 더 큰 섬 중 하나인 안티구아까지 직항으로 비행한 후 4시간 동안 경유한 후 소형 호퍼 비행기로 연결해야 했습니다.

이로 인해 여행이 느리게 느껴졌지만 우리가 상쾌한 저녁 공기에 도착할 무렵에는 그 시간이 가치 있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생 마르텐은 여러분이 기대하는 바로 그 곳입니다. 반짝이는 백사장, 열대 꽃, 야자수, 그리고 여러 개의 매우 바쁜 호텔 거리가 있는 전형적인 카리브해 지역입니다.

We had only one night there before boarding Caribbean Explorer II and were pleased to settle into our cabin. It wasn’t exactly the biggest we’ve ever seen, but it did have en suite and air-con, and it proved to be very comfortable.

The other decks were thoughtfully laid out, with good gear space and storage on the dive-deck and a large camera table, while on the top deck the saloon and open spaces were set up for between-dive lounging about.

2018년 XNUMX월 DIVER에 출연

보트가 출발했다 그 후 곧 우리는 부두에서 항해하면서 섬의 경치를 몇 번 엿볼 수 있었습니다. 우리가 표면에서 볼 수 있는 바에 따르면, 현지 암초는 그렇게 많은 것으로 보이지 않았습니다.

승무원은 이 생각을 뒷받침했습니다. 왜냐하면 우리가 그곳에서 다이빙하지 않고 대신 첫 번째 다이빙 목적지인 Saba로 곧장 항해했기 때문입니다.

왜 우리가 사바(Saba)로 곧장 비행기를 타지 않았는지 물었을 때, 우리는 그곳에 세계에서 가장 작은 공항이 있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접근하면서 우리는 이해했습니다. 이 화산섬은 바다에서 공격적으로 솟아오르는 가파른 측면의 피라미드입니다. 고대의 폭발로 인해 지점이 거의 수직인 날카로운 절벽이 생겼습니다.

극적인 풍경이 열대 우림으로 뒤덮인 표면과 산재해 있으며, 극단적인 지형에도 불구하고 언덕에 달라붙고 계곡에 자리잡은 여러 작은 마을이 있습니다. 또한 지중해 섬처럼 느껴지는 편안한 분위기와 함께 주류 관광 개발이 부족하다는 점 또한 유쾌합니다.

Beneath the sea, Saba also differs. Rocky shores replace the sandy beaches typical of the Caribbean, while the sheer cliffs extend beneath the water to meet tall, submerged pinnacles and massive boulders. The waters around the island are a National Marine Park, so the dives are inside a protected zone and this shows in the quantity and calibre of reef life.

1218 캐리비안3
세인트 키츠의 Taw 강의 난파선.

Dives are conducted all round the island, and our first was at Big Rock Market, a long, loaf-shaped reef that dropped on either side to rocky outcrops.

We entered near a mini-pinnacle, then swam across to the main reef where, on cue, a Caribbean reef shark swam in, assessed the divers and swam off again.

Along the reef were plenty of encrusting corals and some algae patches protecting lettuce-leaf slugs, small shrimp, coral-banded shrimp, coral trout and lots of butterflyfish.

이 완만한 다이빙 뒤에는 바람이 많이 부는 거친 섬의 절벽 바로 아래에 있는 Dave's Drop-off가 이어졌습니다. 큰 바위층이 해당 지역을 덮는 넓은 범위에서 약 24m까지 떨어졌습니다.

지형은 인상적이었습니다. 대부분이 해면과 부드러운 산호초로 덮여 있었습니다. 우리가 예상했던 것보다 더 다채로웠습니다. 특히 벽 바로 아래의 얕은 지역, 즉 파도가 치는 지역의 경우 더욱 그렇습니다.

우리가 그곳에 있는 동안에는 아무것도 없었지만 겨자색으로 빛나고 많은 작은 노란색과 흰색 부채와 노란색 해면으로 둘러싸인 상당한 엘크혼 산호를 보았습니다.

벽 아래 두 개의 만에는 거북이, 피리입, 도마뱀 물고기가 서식했습니다.

두 다이빙 모두 하는 동안 were impressive in their way, the big adrenaline-rush was Eye of the Needle, a deep pinnacle dive. We dropped to a plateau at about 30m. To the side we saw

a tall needle pinnacle similar to the ones that break the water above.

With the pinnacle top at 28m time was limited, but not so much that you would miss the barracuda and nurse sharks, schools of Creole wrasse and many small fish. The needle itself is very pretty and colourful, and the current attracts hunting jack. Around the side of the plateau are three protruding rocks, each covered in pretty corals and sponges.

Saba 주변의 나머지 다이빙은 스타일이 이 세 가지와 유사했지만 우리는 이것이 각각 새로운 생물이나 지형적 특징을 드러내는 시그니처 다이빙이라고 느꼈습니다.

우리 여행의 후반부는 북쪽으로 세인트 키츠로 항해하는 일이었습니다. 자매 섬인 네비스(Nevis)와 함께 이곳은 활기찬 분위기와 거대한 유람선 부두를 갖춘 훨씬 더 바쁜 지역입니다.

탐험가가 해안을 따라 우리를 항해하면서 완만하게 구불구불한 언덕과 일부 유명한 역사적 랜드마크를 지나갈 때 우리는 이것을 신중하게 무시했습니다. 크리스토퍼 콜럼버스는 1493년에 이 섬을 발견하고 스페인의 영토라고 주장했지만 일반적으로 프랑스와 영국이 곧 힘을 합쳤습니다.

식민지 주민들은 세인트 키츠 서쪽의 조용하고 보호받는 만에 매력을 느껴 18세기까지 현지 카리브 인디언 부족과 서로 싸웠습니다.

그 당시 안전한 정박지를 만들었던 산호초는 이제 다이버들에게 얕고 쉬운 조건을 제공합니다. 그리고 놀랍게도 고대 닻은 과거 전투의 증거인 반면 나무 갤리온선은 분해되었습니다. 아직 탐험할 만한 흥미로운 난파선이 꽤 많이 있지만 훨씬 최근에 나온 것입니다.

다이빙 투어가 시작되었습니다 on the north-eastern coast, where the waters were indeed calm. Anchors Aweigh had a level, sandy bottom surrounded by raised reef beds. We entered and immediately spotted a small black frogfish sitting on a black sponge. Then, across on the sand, we were surprised to see our first pike blenny.

As we explored, mackerel and yellow-tailed jack constantly swam overhead, but we were focused on the smaller creatures such as pufferfish (known as balloonfish here), crabs and both juvenile and teenage-stage spotted drums. Several old anchors are embedded into the reef, well disguised by sponges.

1218 캐리비안2
Paradise Reef, St Kitts.

Paradise Reef is where ships moored in past centuries, and was the site of many battles between French and English. There are even more anchors dotted about the reef, with its raised ridges and gullies that form a haven for morays and big crabs.

거북이는 다이빙의 대부분 동안 주변에 머물면서 스펀지를 씹어먹으며 행복해했습니다.

We spotted another pike blenny, and our 다이브마스터 showed us a technique to coax him up from his hole – placing a mirror upright on the sand tricked him into thinking he had a rival, and he emerged to fight his reflection!

난파선은 얕은 바다에 있고 모두 접근하기 쉽기 때문에 다이빙하는 것이 즐거웠습니다. River Taw는 허리케인으로 인해 두 개의 주요 부분으로 부서진 화물선이었습니다. 현장에는 트럭 섀시와 불도저 측면도 있습니다.

난파선 자체는 매우 좋았으며, 선체는 껍질로 뒤덮인 산호와 해면, 튜니케이트 및 작은 부채로 코팅되어 있었습니다. 물고기 떼에는 뱃머리 주변에 도미와 안티아 떼가 있었고, 작은 잭 떼도 있었습니다. 선체 내부에서 수영하면서 우리는 화살게와 다양한 새우를 발견한 후 화물칸을 빠져나갔습니다.

여기서 우리 다이빙의 대부분은 모래 속의 작은 동물과 균형을 맞추기 위해 해저에 앉아 있는 인공 구조물이 강하게 혼합되어 있었습니다. 아마도 우리가 가장 좋아하는 다이빙은 마지막 다이빙인 코린트식(Corinthian)이었을 것입니다.

우리는 평평한 모래 위에 똑바로 세워진 다소 귀여운 작은 예인선 난파선 위로 내려갔습니다. 많은 물고기들이 조타실 주변에서 떼를 지어 다니고 있었고 선체에 산호가 발달한 흔적이 있었습니다.

짧은 지느러미 off to the side was a mini-raised wall covered in small corals and sponges, with a chain leading across to the remains of a crane. This looks as if it is almost bursting from the reef, while nearby there is the lonely chassis of a bus.

이 두 카리브해 섬들은 다이빙 주간을 위한 훌륭한 조합을 만들었습니다. 화산 사바(Saba)의 드라마틱한 봉우리는 세인트키츠(St Kitts)의 해저면과 극명한 대조를 이룹니다. 한 섬은 고대 자연의 힘을 드러내고, 다른 섬은 과거 식민지 시절의 역사적 힘을 드러냅니다.

둘 다 매우 다양한 작고 호기심 많은 동물과 자연 및 인공의 더 큰 명소를 제공했습니다. 두 개의 인접한 산호초 군집에서 이러한 다양성을 볼 수 있는 경우는 흔하지 않지만 여기서는 그 매력이 있습니다. 그리고 리브어보드를 타면 단 일주일 만에 두 가지 모두를 쉽게 경험할 수 있습니다.

보트는 다이빙을 놓칠만한 가치가 있는 사바(Saba)에서의 육상 투어를 조직합니다. 여행의 양쪽에 있는 다른 섬들을 구경하는 데 시간을 투자하세요. 세인트 키츠에는 역사적인 명소가 더 많이 있습니다.

그래서 카리브해로 돌아가서 우리는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상자에 체크 표시가 되어 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우리는 아마도 두 섬 모두에 머물기 위해 다시 돌아가지는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이 보트 여행을 반복한다는 생각은 매우 유혹적입니다!

사실파일

거기에 도착> 영국에서 세인트키츠나 세인트마르턴까지 직항편은 없습니다. Virgin과 BA는 안티구아(Antigua)로 비행하며, 그곳에서 두 섬 중 하나로 가는 LIAT 항공편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이빙 및 숙박Caribbean Explorer II는 이 항로를 항해하는 유일한 선박입니다. 여행은 세인트 마틴이나 세인트 키츠에서 시작하여 일주일 단위로 역순으로 진행됩니다. St Maarten at Juliana's Hotel 숙박, julianas-hotel.com 세인트 키츠의 오션 테라스 인(Ocean Terrace Inn)에는 Oceanterraceinn.com

1218 캐리비안FF갈 때> 리브어보드는 연중 내내 항해합니다. 우기는 6~12월, 건기는 1~5월이다. Beth & Shaun은 9월에 여행했는데 날씨와 날씨가 매우 좋았습니다.

> 미국 달러.

물가> £600 정도부터 세인트 키츠로 가는 왕복 항공편. 리브어보드 비용은 모든 식사와 음료, 하루 최대 2000회의 다이빙을 포함하여 XNUMX인당 US $XNUMX입니다. 나이트록스, 연료 및 해양 공원 요금은 추가됩니다.

방문객 정보> stkittstourism.kn, stmartinisland.org

다이버가 고래상어를 만지는 영상이 좋은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스쿠버 #뉴스

냉수 조절 장치는 따뜻한 물에서 작동합니까? #askmark #스쿠버

계속 연락하세요!

모든 Divernet 뉴스와 기사에 대한 주간 요약을 받아보세요. 스쿠버 마스크
우리는 스팸하지 않습니다! 우리의 읽기 개인 정보 보호 정책 자세한 정보입니다.
확인
통보
손님

0 코멘트
인라인 피드백
모든 댓글보기

메디체인과 연락하기

0
의견을 부탁드립니다.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