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칸 웨이브

아카이브 – 라틴 아메리카멕시코 웨이브

In May LISA COLLINS conducted us through the amazing bull-shark experiences of Mexico’s Yucatan peninsula – now, for our Caribbean special, she reports on the many other underwater diversions to be found on the coast

도보로 2분 along the sparkling white-sand beach from our room at the Allegro in Playacar brought us to Pro Dive International’s 5* PADI dive-centre, located at the Royal Hideaway Hotel next door. We had set aside eight days to experience the best of Mexico’s Yucatan Peninsula dive-sites.
우리는 칸쿤에서 차로 50분 거리에 있었고 코수멜 섬 맞은편에 있었습니다. 나는 Isla Mujeres와 Cozumel을 다이빙했지만 여기서는 한 번도 다이빙을 한 적이 없었기 때문에 이번 주를 고대하고 있었습니다.
We analysed our nitrox tanks, supplied free to qualified divers, before they were loaded onto the dive-boat moored in the shallows. Most of the local sites are no more than 10 minutes away, so after being briefed by Gustavo, our 강사 for the week, we kitted up on shore. There was a slight swell as we carried our gear to the boat and climbed the ladder. The boat sped south, hugging the shoreline.
Most local dives are on the Great Maya or Mesoamerican barrier reef, which is only around 500m off shore and spans the 600-mile length of the peninsula all the way to Belize, Guatemala and the Bay of Honduras. Tortugas promised to be a gentle intro. I hoped to see a turtle as I back-rolled into the clear Caribbean.
The white-sandy seabed at 20m was scattered with coral, and we swam over reef full of giant and azure vase sponges, and seafans swarming with fish.
A slight current carried us at just the right speed to view the marine life darting about. It was easy enough to stop from time to time to take a 사진, by turning and finning gently into the current.
구스타보는 거의 수면에서 거북이를 발견하고 숨을 쉬기 위해 위로 향했습니다.
At almost the same moment I was carried into the path of a giant barracuda, scarily motionless in the current above the reef with its mouthful of sharp teeth. After taking a few photos, I let the current take me further along the reef.
특이하게도 이 지역에서 우리는 두 마리의 갯민숭달팽이가 서로 가까이 있는 것을 발견했고, 이는 Gustavo를 흥분시켰습니다.
28°C의 맑은 물과 잔잔한 물살을 즐기며 고요함과 몰입감을 느끼던 그가 나를 흔들며 먼 곳을 가리켰을 때 나는 깜짝 놀랐다. 그곳 벽 가장자리에는 커다란 황소상어가 헤엄치고 있었습니다.
임신한 황소는 12월부터 3월까지 성벽 가장자리를 순찰하지만 일반적으로 조금 더 북쪽에서 발견됩니다. 우리는 Tortugas에서 운이 좋았습니다.
At Barracuda Reef, a series of five finger-like outcroppings separated by white sand also proved full of life.
A medium current carried us along the top of the fingers at around 7m, where pairs of French and grey angelfish swam. We dropped over the edge of the reef, hiding out of the current to explore the sides of the outcroppings down to 12m.
또 다른 거대한 창꼬치, 입을 벌리고 도미를 쫓는 모습이 가까운 거리에서 발견되었습니다. 내가 접근하려고 하자마자 급하게 달려들었다.

중간 아웃크로핑 스윔스루(swim through)가 있는 작은 돌출부였습니다. 여왕 엔젤피시 세 마리가 지붕 위에서 우스꽝스럽게 거꾸로 헤엄치며 먹이를 먹고 있었습니다. 유리 청소부와 돼지고기 떼가 입구에 형성되어 있었습니다.
Off across the seagrass-covered sandy bottom away from the reef, I spotted a large conch moving slowly. Swimming over, I found that it was a hermit crab.
And as we ascended to the top of the reef, we spotted a golden-tailed moray eel making its home in a cut in the reef.
The Mesoamerican Barrier Reef has more than 500 recorded species of fish, 350 of molluscs and 65 of corals. Many areas are protected, but the invasion of lionfish after Hurricane Katrina in 2005 caused severe damage, because they ate nearly every reef-tending species, destroying large areas rapidly.
Aggressive culling of these lionfish has helped the reef to regenerate recently, and I noticed the difference from when I had previously dived the Yucatan Peninsula over the past five years.
우리는 1월부터 3월까지 물고기가 모이는 무헤레스 섬(Isla Mujeres) 지역에서 프로 다이브(Pro Dive)가 운영하는 돛새치 여행을 하기를 바랐습니다. 불행하게도 날씨는 약간 흐리고 바람이 많이 불어 바다에서 덩어리를 발견하기가 어려웠습니다.
파도가 심한 바다에서 헛된 하루를 보내는 대신, 우리는 여행을 연기하고 대신 제안된 황소상어 다이빙을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지난 달에 제가 설명한 황소상어와의 흥미진진한 만남은 그들 자신의 무대에 설 자격이 있을 만큼 특별했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다이빙은 12월과 3월 사이에 거부하기 어려운 옵션입니다.
Bull-shark dives normally happen in the morning, followed by a shallower reef dive before the boat heads back.
우리는 폭풍으로 인해 10m 높이의 모래 바닥이 손상된 것으로 보이는 Jardine이라는 사이트에서 두 번째 다이빙 중 하나를 수행했습니다. 이는 가을 내내 산호초가 허리케인 시즌의 힘을 느끼는 카리브해의 얕은 다이빙에서는 상당히 정상적인 현상입니다.
그러나 Jardine의 갈색 연산호와 해조류 사이에는 도미, 탱, 놀래기, 그루퍼가 떼지어 모여들었습니다. 큰 복어 두 마리가 다가왔고, 한 마리는 내 돔 포트를 살펴보며 몇 분 동안 포즈를 취했습니다. 나중에 큰 오징어도 같은 일을 했습니다. 나는 해양생물이 이런 식으로 상호작용할 때 특권적인 느낌을 받습니다.

그 중 또 다른 post-bull-shark dives occurred later in the week at Moc-Che Shallow, which Gustavo had said was a great site for smaller critters. I put on a macro lens.
At 10m the bottom rose more like a shallow rise in the sand than a reef, covered in seafans, soft corals and colourful sponges. A gentle dive with little current ensued, giving us plenty of time to search the nooks.
피더슨 새우는 마치 팔에 스프링이 달린 것처럼 보이는 코르크 따개 말미잘 안에서 춤을 추었습니다. 구스타보는 귀엽게 삐죽삐죽 튀어나온 작은 아기 복어를 발견했습니다. 우리는 또한 단단한 산호 속에 숨어 있는 아주 잘 위장된 새끼 들쥐를 발견했습니다. 몇 초 안에 지나갈 것 같았던 거의 70분 후에 우리는 수면으로 돌아왔습니다.
날씨가 약간 나빠졌습니다. 돛새치는 여전히 의제에서 벗어났습니다. 태양은 빛나고 이상한 구름만이 푸른 하늘을 훼손했기 때문에 부끄러운 일처럼 보였습니다. 그러나 바람이 바다 표면을 휘젓고 있어서 넓은 바다에서 정어리 뭉치를 발견하는 것이 거의 불가능했습니다.
그래서 다음날 아침 일찍 택시를 타고 페리 터미널까지 짧은 거리를 이동했고 그곳에서 우리는 구스타보를 만났습니다. 45분 동안 횡단하면서 우리는 꼭대기 데크에서 상쾌하면서도 여유로운 아침 식사를 즐길 수 있었습니다.
우리는 두 번의 아침 드리프트 다이빙을 위해 Pro Dive의 Cozumel 다이빙 보트로 이동했습니다. 첫 번째는 Santa Rosa Wall에서였습니다. 매우 강하고 표면에서 볼 수 있는 전류가 있었습니다. Cozumel은 놀라운 가시성과 해류, 아름다운 성벽과 풍부한 해양 생물로 유명합니다.
산타로사는 실망하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수직 낙하가 있는 벽에서 40m 이상의 시야로 뛰어들었고, 벽을 따라 휩쓸리면서 거대한 랍스터가 숨어 있는 틈과 돌출부 사이에 산재해 있는 아름답고 건강한 연산호와 경산호를 보았습니다.
A large pack of horse-eyed jack hunted in the blue. Butterfly and angelfish darted all over the reef wall, pecking at the coral. The wall was a riot of colour, but as the current picked up I forgot about taking photos and let it carry me along.
다이빙이 끝날 무렵, 우리는 벽 가장자리를 넘어 남쪽 가오리가 먹이를 먹고 있는 모래 바닥으로 올라갔습니다.
The second dive, at Tormentos Reef, was only about 10 minutes away. The current felt milder than at Santa Rosa as we descended to a pile of old conch-shells at 15m. It carried us gently across a reef dotted with cleaning stations.
Large schools of grunt and snapper swam over the reef in formation. Ducking slightly out of the current to peer under an overhang, I spotted a giant green moray swaying gently while a cleaner shrimp risked its life cleaning the eel’s teeth.
In a large crevice a big red crab guarded its hide, rising to snap a claw at us as we approached. We swam over a sandy patch in the reef, where a yellowish flutter of wings gave away an electric ray hovering above the sand. Hiding in plain view, a huge reef 문어 우리를 조심스럽게 쳐다보았다.
배에 다시 올라오면서 우리는 활짝 웃었습니다. Cozumel은 그 명성에 걸맞은 생활을 했으며, 내가 마지막으로 다이빙했을 때처럼 건강하고 활력이 넘쳤습니다.

산호초(및 황소상어) 그 외에도 멕시코는 수천 년에 걸쳐 침식되어 담수로 가득 찬 동굴을 형성한 석회암 싱크홀로 유명합니다. 유카탄 반도 대부분, 특히 툴룸 주변을 덮고 있는 빽빽한 수풀과 정글에서 발견됩니다.
많은 동굴에는 바다에 닿는 터널이 있어 염분선이라고 불리는 담수와 바닷물이 혼합됩니다. 이는 마치 바셀린이 묻은 물을 통해 보는 것과 비슷합니다. 마스크.
동굴 다이빙을 하기로 한 날, 우리는 비와 두꺼운 구름 때문에 잠에서 깼습니다. 이것은 다른 사진가들이 찍은 이미지, 즉 표면에서 이 세노테로 들어오는 태양 광선의 이미지를 얻는 데 좋은 징조가 아니었습니다.
Gustavo는 우리를 태웠고, 다이빙 센터에서 우리 키트를 가져왔습니다. 플라야카르(Playacar)에서 툴룸(Tulum)까지 이동하는 데 10분이 소요되며 스낵과 음료를 구입하는 데 XNUMX분이 추가됩니다.
우리는 인접한 두 곳의 사진찍기 좋은 세노테인 쿨칸칸(Kulkankan)과 차크몰(Chakmol)을 다이빙할 예정이었습니다. 우리는 이전에 그것들을 잠수하여 시스템 깊숙이 침투했지만 지금 우리가 원하는 것은 입구 근처의 맑은 물에 있는 광선이었습니다.
장비를 갖추는 데 시간이 걸리자 비가 그치고 구름층이 얇아지는 것 같았습니다. 돌계단을 내려와 입구까지 가보니 구름 사이로 푸른색 점이 살짝 엿보였습니다.
세노테는 모두 사유지에 있으며 소유주에 따라 시설이 다릅니다. Kulkankan과 Chakmol은 매우 인기가 높으며 화장실, 샤워실, 탈의실 등 좋은 시설을 갖추고 있습니다. 길은 잘 관리되어 있으며 물속으로 난간이 설치되어 있어 쉽게 접근할 수 있습니다.
수온은 25°로 예상했던 것보다 조금 더 따뜻했습니다. 지난번 방문때는 너무 추웠거든요.
우리는 바위 틈을 헤엄쳐 약 8m까지 내려갔고 표면에 접근할 수 있는 통로가 여러 개 있는 매우 큰 동굴에 들어갔습니다. 마침내 해가 나와 물 위로 밝게 빛나고 있었습니다. 햇빛 속에서 놀자 마법 같은 느낌이 우리를 사로잡았습니다. 우리는 시스템 속으로 더 깊이 들어가고 싶지 않았고 다이빙 내내 햇빛이 비치는 동굴의 아름다움을 만끽했습니다.
우리는 Little Brother라는 좀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세노테를 통해 착몰에 들어갔습니다. 다시, 우리는 일시적인 어둠 속에서 몇 미터 동안 표면 바로 아래에 있는 암석의 균열을 통해 헤엄쳐 표면에 대한 타원형 접근과 작은 측면 개구부가 있는 아름다운 대형 동굴에 들어갔습니다.
표면은 최근 폭풍으로 인한 조류와 잔해로 반쯤 채워져 있었지만 여전히 햇빛이 들어오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햇빛은 작은 구멍에 더 집중되어 있었고 저는 구스타보에게 손으로 가오리를 잡으라고 신호를 보냈습니다.

Sailfish가 아직 꺼진 상태에서 우리가 다른 cenote를 방문하기로 결정한 의제. 연못같은 아름다운 세차를 요청하셨습니다. 안타깝게도 2주 동안 폭우가 내린 후 붉은 맹그로브에서 침출되어 물이 주황색으로 변했습니다.
나는 줄기가 긴 수중 백합 사이를 달리는 작은 물고기들의 동화 나라를 기억했습니다. 지난번 여행에서는 순조롭게 시스템을 진행했는데, 이번에는 수심이 5m 정도 되는 얕은 연못에 머물 수 있는지 물었습니다.
날은 다시 흐려졌지만 해가 뜨거나 최소한 푸른 하늘이라도 나타나기를 바랐습니다. 우리는 연못 주변을 따라 바닥까지 분홍색 백합을 볼 수 있었습니다. 내가 기억하는 것과는 너무 달라 보였다.
연못에 내장된 계단을 따라가면서 우리는 두 명의 기술 다이버가 광대한 동굴 시스템에 침투할 준비를 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미사를 걷어차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그것들을 치우고 연못 가장자리 4m 주위에 부드럽게 지느러미를 대고 분홍색과 녹색 백합을 엮고 작은 민물 고기가 춤추는 것을 보면서 매우 편안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40분 후 Gustavo는 우리에게 수영장 가장자리로 천천히 그리고 침착하게 올라가라는 신호를 보냈습니다. 거기에는 1.5미터짜리 악어가 움직이지 않고 있었습니다! 우리는 방해하지 않고 몇 장의 신중한 사진을 찍으면서 몇 분 동안 지켜보았습니다. 그것은 멋진 한 주의 다이빙을 마무리하는 최고의 순간이었습니다.
마지막 날 우리는 긴장을 풀고 멕시코의 또 다른 즐거움인 데킬라를 즐겼습니다! 돛새치는 또 다른 방문을 위한 우리의 핑계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사실파일
거기에 도착: BA는 칸쿤까지 직항편을 제공하거나 여러 항공사가 있는 미국의 주요 관문 도시를 경유할 수 있습니다.
다이빙 및 숙박: Pro Dive has nine dive-shops operating on the Yucatan Peninsula. Lisa stayed at the Allegro Playacar, and used the centre at the Royal Hideaway Hotel next door, both at barcelo.com. Pro Dive offers dive-packages with accommodation at both hotels and others in the area, prodivemex.com
갈 때: 연중 – 허리케인 시즌은 27월에서 32월 사이이지만 영향을 받을 가능성은 낮습니다. 돛새치 시즌은 23월~26월이지만 표면 상태가 잔잔해야 합니다. 황소상어 시즌은 XNUMX월~XNUMX월이다. 기온과 바다 온도는 XNUMX~XNUMX°C이고, 수온은 XNUMX~XNUMX°C입니다.
통화: 멕시코 페소.
물가: BA에는 £1150pp부터 항공편/모든 것이 포함된 호텔 패키지가 있습니다. 프로 다이브를 통한 유카탄 탐험가 다이브 패키지에는 512개의 지역 다이빙, XNUMX개의 세노테, XNUMX개의 코주멜 다이빙이 포함되어 있으며 비용은 미화 XNUMX달러입니다.
방문자 정보: 방문멕시코.com

2017년 XNUMX월 DIVER에 출연

다이버가 고래상어를 만지는 영상이 좋은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스쿠버 #뉴스

냉수 조절 장치는 따뜻한 물에서 작동합니까? #askmark #스쿠버

계속 연락하세요!

모든 Divernet 뉴스와 기사에 대한 주간 요약을 받아보세요. 스쿠버 마스크
우리는 스팸하지 않습니다! 우리의 읽기 개인 정보 보호 정책 자세한 정보입니다.
확인
통보
손님

0 코멘트
인라인 피드백
모든 댓글보기

메디체인과 연락하기

0
의견을 부탁드립니다.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