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버를 위한 드라이슈트 선택 전체 가이드

다이버 테스트 추가

'최고의 것을 보내주세요 드라이슈트 열정적인 일반 다이버를 위한!' MIKE WARD를 제안했고, 자신감 있는 400개 제조업체가 응답했습니다. £1500에서 £XNUMX에 이르는 제품을 적절하게 시원한 조건에서 물속에 넣었을 때와 비교한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2018년 XNUMX월 DIVER에 출연

차가운 물에 다이빙 귀하는 드라이슈트 당신의 절친이에요. 찬물이 뭐예요? 나에게 있어서 반복 다이빙이 포함된다면 영국에서는 연중 내내 또는 겨울과 봄에는 이집트와 같은 곳에서 낮은 20°C 이하를 의미합니다.

사실, 홍해 리브어보드를 타고 신나게 짐을 풀고 드라이슈트 누군가는 당신의 몸이 부드럽다고 주장할 것입니다. 그러나 하루에 4번의 다이빙과 그들이 견딜 수 있는 모든 바람을 식히는 며칠을 주면 당신은 다른 쪽 발로 부츠를 다시 신게 될 것입니다.

또한 읽기 : 여행하는 다이버에게 적합한 최신 해먼드

그런데 여기에 주목할 만한 것이 있습니다. 몇 년 전 나는 새 옷을 구입해 22월에 홍해로 가져갔고, 2월에는 뉴펀들랜드로 가져갔습니다. 홍해의 수온은 XNUMX°C였고, 뉴피에서는 -XNUMX°C였지만 같은 옷을 입고 두 여행 모두 잘 지냈습니다. 마법.

How does that work? Think of your drysuit as a tailored bag of air covering your body, with watertight seals around your neck and wrists, so only your head and hands are in direct contact with the water.

공기는 전도율이 낮기 때문에 체온 손실이 느려집니다. 더 오랫동안 따뜻한 상태를 유지하고 저체온증과 병원 음식의 즐거움을 선사할 물 속에서 다이빙을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공기를 제어하고 균일한 층으로 유지되도록 하는 장치가 필요합니다. 두꺼운 속옷 얇은 것보다 더 많은 공기를 가두어 차가운 물에서 몸을 더 따뜻하게 유지해 주지만, 소재를 잘 선택하면 도움이 됩니다.

So your drysuit keeps you dry and you pick the 속옷 물 온도에 맞게. 홍해에서 나는 티셔츠와 반바지를 입었습니다. 뉴펀들랜드에서는 Thinsulate, 열 보호복, 조끼 및

그 밖의 내용은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I just wish I’d also had dry gloves. I ended that trip with frostbitten fingertips, but at least my hood kept my ears warm. Your head loses a disproportionate amount of heat, so a decent hood is vital in cold water.

목 및 손목 씰은 라텍스와 네오프렌의 두 가지 재료로 제공되며 밀봉할 수 있을 만큼 단단하면서도 편안하게 움직일 수 있을 만큼 유연해야 합니다.

라텍스 씰은 일반적으로 짧은 길이에 걸쳐 살과 접촉하는 얇은 원뿔이므로 특히 손목 안쪽의 힘줄이 두드러지면 손목 씰이 벌어질 수 있습니다.

네오프렌 씰은 훨씬 더 길고 두껍기 때문에 제대로 밀봉하려면 넥 씰을 안쪽으로 접어야 합니다.

Latex is better at keeping you dry but doesn’t last as long as neoprene seals, and when latex rips your diving is over until a new seal is fitted.

Neoprene will be as dry as latex to start with, but over time will stretch a bit, and you’ll find your 속옷 다이빙이 끝날 때 손목과 목 주위가 약간 축축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It’s easier to get into your suit if you lubricate the seals with unscented talc first, and easier to get out if you lube the wrist-seals with something slippery. Divers I know use washing-up liquid or KY jelly, available 온라인 if you’re shy, but I live in a farming community and use veterinary lube.

건조함과 단열의 이점과 함께 슈트 내부의 공기를 제어하는 ​​단점도 있습니다.

물 속에 충분히 깊이 들어가면 압력으로 인해 슈트가 멍이 들 정도로 꽉 조여지고 심지어 팔과 다리가 움직이지 않게 됩니다. 좋지 않습니다.

However, all drysuits have an inflation-valve on the chest where you can reach it with either hand. A nice big, easy-to-press button you can operate with thick gloves and numb hands allows you to add enough gas to remove the squeeze.

On ascent, the added air expands and needs venting off. The out-valve is usually on the upper left arm if it’s an auto-dump, or on the left forearm on a suit with a wrist-dump. As you rise you roll left shoulder high, or lift your arm to dump gas.

어느 것이 가장 좋나요? 바나나와 오렌지를 선호하지만 저는 좋아합니다. 대부분의 다이버들은 내가 틀렸다고 생각하지만, 이 테스트를 위해 보내진 각 슈트에는 어깨에 자동 덤프가 있었습니다.

슈트의 공기량을 조절할 수 있다면 BC를 사용하는 것처럼 쉽게 슈트를 사용하여 부력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당신이 들었던 그 삐걱거리는 소리는 벌레 캔이 열리는 소리였으므로 우리는 그 논쟁에서 빨리 넘어가겠습니다.

소스

Drysuits can be made from neoprene or membrane materials. Ordinary 8mm neoprene is foam-like, with lots of air bubbles and its own warming effect.

When you dive, however, you’ll need a bit more lead to get that extra air under water, and as the material compresses you lose both warmth and buoyancy.

그 효과는 크지 않지만 존재하기 때문에 현재 많은 양복 제작자들은 효과를 줄이거나 네오프렌을 멤브레인 소재로 바꾸는 미리 압축되거나 분쇄된 네오프렌을 사용합니다.

네오프렌은 멤브레인 소재보다 신축성이 더 좋기 때문에 물 위에서는 물론 물 속에서도 착용하기가 조금 더 편합니다. 하지만 영리하게 재단하면 이러한 차이조차 거의 없앨 수 있습니다.

난파선은 걸리면 찢어질 가능성이 적기 때문에 네오프렌을 선호하는 경우가 많지만, 영국 다이브 보트를 보면 네오프렌과 멤브레인 슈트가 균일하게 퍼져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나는 양말보다는 전통적인 부츠를 선호하며 밑창이 신는 데 문제가 있었던 적이 없습니다. 하지만 해안 다이빙을 더 많이 하면 그럴 수도 있습니다.

구매 팁

The first rule when buying a suit is to try it with the undersuit you intend to use. Take your thickest undersuit and be aware that in summer you may need to take a little more care with adding and venting gas.

슈트 지퍼를 열고 내부 버팀대를 정리한 후 발을 부츠에 넣으세요. 슈트는 쉽게 당겨져야 하지만 너무 쉽게 늘어나서는 안 됩니다. 엉덩이 위로 올라가도록 하려면 뒷면을 약간 움직여야 할 수도 있습니다.

Keep pulling up until the suit’s crotch meets yours, put on any braces, insert your arms, push your head through the neck-seal, inverting it if it’s neoprene, and zip up.

If it’s a back zip you’ll need help, and if the suit has a telescopic torso you’ll then need to pull the top down evenly and clip the crotch-strap into place.

Wriggle your shoulders, legs and head and stretch up and down a bit to settle the suit in place, then pull the neck-seal away from your neck and squat down to expel as much air as possible. Allow the neck-seal to fall back into place and stand up.

Comfy? Can you reach across and cup your opposite shoulder with either hand? Can you bend your knees far enough to easily put on a pair of fins? Can you put your hands behind your head and twist your body from side to side?

슈트가 다리나 몸통에 불필요한 소재 없이 꼭 맞나요? 다리가 너무 길지도 짧지도 않은데요? 양복이 너무 꽉 끼는 곳이 있나요? 돌아다니고, 다시 웅크리고, BC를 입어보고, 팔을 최대한 뻗고, 약간의 문워킹을 하고,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옷이 맞는지 물어보고, 거울을 보고, 마음에 드는 모든 것을 해보세요.

일반적인 다이빙 날에는 대부분 물 위에서 최대 8시간 동안 슈트를 착용할 수 있으며 아마도 앞으로 몇 년 동안 착용하게 될 것이므로 적합해야 한다는 점을 기억하십시오.

그리고 어느 괜찮은 양복 제조사나 소매점도 귀하에게 맞지 않는 양복을 내놓지 않을 것임을 확신하십시오.

시험

I asked a broad range of suit-makers to send me what they felt was their best suit for an enthusiastic general diver. The sort of diver who used to be the backbone of clubs – in the water year-round, doing some boat-handling, some teaching, and diving in a dustbin as a last resort.

나는 솔기 품질, 패널 컷의 규칙성 등을 살펴보기 위해 각 수트를 자세히 살펴보고 결점을 찾으려고 노력했습니다.

나는 4주에 걸쳐 각각의 다이빙을 하기 전에 슈트를 건조시켜 보았습니다. 수중 조건은 거의 XNUMX에 가깝고 XNUMX°C로 일관되었습니다.

I made sure I could reach dump-valve and fins easily, did some rolls, went fully inverted, and tried various arm positions in my usual horizontal trim. A buoyancy-control exercise showed how well the suits dumped gas on ascent – it was all about performance. Here is how they came across – in ascending price order…

씨스킨 울트라 3.6kg, £426

씨스킨 울트라
씨스킨 울트라

가격도 매우 합리적입니다.

Apeks 밸브 위의 미묘한 로고.
Apeks 밸브 위의 미묘한 로고.

The compressed-neoprene Ultra is a conventional back-zip drysuit with an auto dump on the shoulder, an inflation-valve on the centre of the chest and one optional extra, a convenience zip.

It comes in a soft, waterproof kit-bag with an inflation-hose and a small plastic bag containing a bottle of unscented talc and a block of zip wax. The hood is optional.

Subtle logo above the Apeks valve.First impressions were good: the suit was well-made, with neat stitching, and looked and felt hard-wearing. The reinforcing panels over the knees are glued on, and are not as mimsy as they look.

The suit came with Apeks valves, neoprene wrist-seals and a latex neck-seal, which offers no thermal protection, but a neoprene collar over the base offers some additional warmth.

유연성과 인내심이 있거나 기꺼이 친구가 있다면 후드 스커트를 칼라 아래에 집어넣을 수도 있습니다.

Donning was easy. The zip, backed by a generous neoprene flap to protect your undersuit and eliminate a cold spot across your upper back, unzips to offer a large, easy-to-climb-into opening, and the suit pulled easily up and over my hips.

활석을 넉넉하게 뿌리면 씰이 부드럽게 미끄러지고 편안하게 제자리에 고정됩니다.

스티치 디테일
스티치 디테일

The standard zip closed easily once lubed, though you’ll need a buddy to shut it for you as with any rear-fitted zip, even with the inner flap smoothed carefully into place.

끝 부분의 고리는 손이 닿을 수 있을 만큼 길어서 지퍼가 완전히 닫혔는지 확인하세요.

The suit moulded to my contours and was plenty comfortable for a full diving day. Some stretch made fin-fitting  straightforward, and I had plenty of movement to reach the left shoulder-dump. My test is always that once in the water  I can forget the kit and get on with the dive, and the suit fell into this category.

항상 그렇듯이 손목 밀봉에 약간의 윤활유가 도움이 되었지만 슈트를 벗는 것은 다시 쉬웠습니다. 나는 건조하고 편안했습니다.

웹 사이트: 바다 피부


SEAC WarmDry – 3.6kg, £625

색 웜드라이
색 웜드라이

후드와 인플레이션 호스가 포함된 대형 조임끈 가방에 담겨 제공되었으며, 제작 품질이 매우 좋아 보였습니다. SEAC는 자체 패널 컷과 핏을 개발했으며 연결 부분도 깔끔하게 마무리되었습니다. 이는 새 수트의 미래가 오래 지속될 것임을 암시하는 일종의 마감 처리입니다.

SEAC WarmDry의 카고 포켓
SEAC WarmDry의 카고 포켓

WarmDry는 따뜻한 안감과 네오프렌 넥 씰이 있는 압축 네오프렌으로 만들어졌습니다.

The back-zip has a decent inner flap to protect your undersuit but a very narrow outer flap to cover the zip when the suit is being worn, with nothing to hold the outer flap in place over the zip.

SEAC WarmDry의 측면 푸시 팽창 밸브
Side-push inflation valve.

The dump-valve on the upper left arm is SEAC-branded, quite small and mounted a little further to the front of your arm than on other suits. The shoulder tops are textured to hold your kit securely and the sleeves taper smoothly to neoprene wrist-seals.  The inflation-valve needs a side-to-side squeeze to operate.

벨로우즈형 카고 포켓은 오른쪽 엉덩이에 위치하며, 벨크로로 고정된 상단 위의 큰 플랩으로 닫혀 있습니다. 엉덩이를 감싸는 슈트 부분은 질감이 있어 앉았을 때 미끄러지지 않습니다.

SEAC WarmDry의 후드 통풍 패널
후드 환기 패널

The knee-pads are embossed with a fish-shape pattern, but you would need to look closely to see that because they are, inevitably, black on black. The legs finish in standard drysuit boots.

The WarmDry is my kind of diving equipment – simple, straightforward and well-made. Putting it on is a pleasure.

You undo the zip and slide in from the top, not forgetting to move the internal braces out of the way.  A gentle twerk settles the bottom half, and you’re soon ready to go.

스티치 디테일 및 끝단 보강 패치 SEAC WarmDry
스티치 디테일과 끝단 보강 패치.

At which point I noticed that my significant other, who had so far been watching me try on drysuits with total indifference, was now staring at me open-mouthed. “Coo, well sexy!” she said.  I knew that no good would come of her reading all those Fifty Shades books. I suppose it’s that Italian style thing.

현실 세계로 돌아가면 슈트는 건조하고 편안하며 착용하고 사용하기에 다재다능했습니다.

웹 사이트: SEAC 서브


노던 다이버 다이브마스터 – 4.4kg, £695

노던 다이버 다이브마스터 슈트
북부 다이버 다이브 마스터

Northern Diver is one of the northern powerhouse of drysuit-makers, hailing from Wigan. It has been going for a long time and supplies commercial, forces and emergency services as well as sports divers, for whom it has suits at various price-points. Climb aboard any UK dive-boat and you’re likely to see an ND suit.

D링이 달린 카고 포켓.
D링이 달린 카고 포켓.

It sent me the latest incarnation of its 다이브 마스터, which it said is the 2018 version of the suit in which I started diving 30 years ago. It is, but those 30 years have seen lots of changes.

The suit came in a box with a nicely fitted hood and an inflation hose for the ND-branded valves, plus a carry-bag that unzips to form a changing-mat.

  다이브 마스터 is a simple suit, mostly black and made of compressed neoprene stitched and glued with tape reinforcement around the under-arm patches. The neck-seal is neoprene, and a leaflet explains how to fit it to keep it waterproof.

Small reinforcing patches cover the tops of the shoulders to protect against rubbing from your kit, and the arms taper neatly to conventional neoprene wrist-seals.

The rear zip has an internal flap to protect your undersuit and a large external flap to protect the zip during the dive.

노던 다이버 다이브마스터 V-Tech 인플레이션 밸브.
V-Tech inflation valve…

The standard press-button inflation-valve was easy to find and use even with numbed hands in thick gloves. The exhaust valve, a left-shoulder auto-dump, looked snazzy and is nicely low-profile.

There’s a zipped pocket on the left hip and a Velcro-flap-closed pocket on the right. The left one has a sewn-on D-ring and the right a smaller pocket with a Velcro strap above and “Push” printed under the opening. It’s a knife-pocket.

There are big pads over the knees and conventional drysuit boots. A good little extra is a small drawstring bag containing a first-aid kit. There’s a bottle of seal-lube, a stick of zip-lube and small patches of material to cover any accidental punctures, plus adhesive. It could be a trip-saver.

노던 다이버 덤프 밸브.
노던 다이버 덤프 밸브.

Dry? Yup. Comfy? Ditto. Neoprene has a bit of stretch so you can get a snug fit and still be able to fit your fins, reach your valves and lie around enjoying the sun between dives. If it hadn’t been the coldest winter for 10 years, I would have done that.

웹 사이트: 노던 다이버


수달 귀상어 – 4.2kg, £745

수달 해머헤드 슈트
수달 해머헤드

Otter는 요크셔 출신이고 오랫동안 활동해 왔습니다(아래 웹 주소를 확인하세요). 해머헤드(Hammerhead) 멤브레인 슈트는 절제된 블랙과 로얄 블루 콤보로 출시되었습니다. 다른 색상도 이용 가능합니다. 지퍼를 열어 기저귀 교환 매트를 형성하고 후드와 팽창기 호스가 포함된 휴대용 가방에 들어 있습니다.

Otter Hammerhead 오프 센터 인플레이션 밸브.
Otter Hammerhead 오프 센터 인플레이션 밸브.

앞면을 따라 깔끔하게 이어지는 스티치를 처음 본 순간부터 그 솜씨가 확연히 드러났습니다. 훌륭하게 잘 완성되었습니다.

The suit has a neoprene neck-seal and a conventional back-mounted zip that has no internal protective flap for your undersuit but does have a protective outer zip-fastened flap to cover the waterproof zip itself.

There’s an Apeks dump-valve on the left shoulder and the arms taper conventionally to heavy-duty latex wrist-seals. The design means that the inflation-valve needs to be mounted off-centre, so it’s situated a bit to the right.

큰 화물 주머니는 왼쪽 엉덩이에 위치하며 상단은 벨크로 플랩으로 닫혀 있으며 비상용 비전기 자동차 키를 보관할 수 있는 작은 지퍼 주머니가 내장되어 있습니다. 플랩의 바닥은 무게가 있고 주머니를 열 때 쉽게 잡을 수 있는 모양입니다.

The knees are heavily reinforced, though the pad is integrated into the design and colour of the suit so as not to stand out, and the legs finish in standard drysuit boots.

스티치 디테일과 라텍스 넥씰 접착.
스티치 디테일과 라텍스 넥씰 접착.

So far so good, but I’m struggling to find much more to say. It’s a straightforward design, well-made, with no bells and whistles and nothing unnecessary added, which is how I like my diving gear.

나는 부두 끝 코미디와 같은 방식으로 밝은 빨간색과 멋진 내부 교정기를 제외합니다.

이 슈트는 건조함을 완벽하게 해냈고 편안함도 매우 훌륭했으며 생활과 다이빙 모두가 쉽습니다.

웹 사이트: 수달 드라이 슈트


로빈 후드 워터스포츠 X-Flex – 3.6kg, £759

로빈후드 수상스포츠 X-Flex
로빈후드 수상스포츠 X-Flex

RoHo is another of those drysuit-makers clustered in a golden triangle around the Dewsbury, Leeds and Bradford area of West Yorkshire. It has been in the drysuit business for well over 30 years and has a solid local and nationwide following, making suits to meet a range of budgets and preferences.

팽창 밸브 명판 및 테이프 구조.
팽창 밸브 명판 및 테이프 구조.

The X-Flex is a straightforward membrane suit and I liked its eye-catching black and golden yellow combination. I’m so used to seeing suits in black with black-on-black logos that anything approaching eye-candy is appreciated.

재료는 전체적으로 매우 깔끔하게 접착되고 테이프로 접착됩니다. 라텍스 넥 씰에는 두 개의 대형 벨크로 패치를 사용하여 슈트를 착용한 후 제자리에 고정되는 칼라가 있으며, 각 어깨는 BC 스트랩이 새 슈트를 긁고 손상시키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견고한 패드로 강화되었습니다. RoHo는 칼라와 어깨 패드를 모두 노란색 파이핑으로 장식했습니다.

The material used for the top of the arms, shoulders and torso is of a more textured material than the smoother and more orthodox membrane material used elsewhere. This adds some extra flex for areas of high movement and should improve durability.

The suit comes with a wrist-dump, but a few pounds extra gets you an Apeks auto-dump to complement the Apeks inflation-valve, which comes with an inflation hose.

Robin Hood Watersports X-Flex의 커프 조정
커프 조정.

The back-zip has a large external flap for protection. There’s no internal flap to protect your undersuit but there are braces to hold the bottom of the suit up between dives, and the latex wrist-seals are protected by Velcro adjustable cuffs, another extra-cost option.

The knee-pads, again piped with golden yellow, are hefty and welly style drysuit boots are standard.

Donning the suit is easy through the rear zip, and it works best if you sort the braces out first, then pull the legs up and shuffle your bum into place and pull the braces over your shoulders to hold it there before dealing with the arms and neck-seal.

Don’t forget to open the neck-seal Velcro straps before you try to push your head through, and, more importantly, before you try to get your head out again. That’s all I’m prepared to say.

마른? 응, 뼈대로. 편안하고 유연합니까? 다시 말하지만 그렇습니다. 소재는 팔 주위에 약간의 신축성이 있는 것처럼 느껴지지만 최대한의 편안함을 위해서는 이 제품의 핏을 올바르게 잡아야 합니다. 로호(RoHo)를 방문해보세요.

웹 사이트: 로빈 후드 수상 스포츠


베어 아쿠아트렉 – 2.6kg, £945

베어 아쿠아트렉
베어 아쿠아트렉

BARE doesn’t seem to have found much favour with UK divers so far – those I know, anyway. It makes a decent range of high-quality suits, but I was pleased to see the Aquatrek singled out for testing, because it is genuinely different.

BARE Aquatrek의 흡입 밸브 및 지퍼
Inlet-valve and zipper.

가벼움을 중심으로 제작되어 여행하는 다이버들에게는 당연한 결과입니다.

일반적인 패널 컷과 매우 깔끔한 솔기로 제작 품질이 좋아 보였습니다. 물론 요즘에는 다른 어떤 것도 허용되지 않습니다.

솔기는 슈트의 유체 역학을 더욱 좋게 만들기 위해 가능한 한 낮게 유지됩니다.

넥 씰은 네오프렌으로 되어 있으며 슈트의 앞면은 대각선 앞 지퍼로 구성되어 있으며 멋진 T자형 손잡이가 있어 아래로 가로질러 당길 수 있습니다. 이 테스트에서 다른 슈트에서 볼 수 있는 금속 지퍼가 아닌 플라스틱 지퍼입니다. 가볍습니다.

Valves are SiTech auto-dump and SiTech inflate, the latter offset to the right to clear the zip. Knees are protected by good pads embossed with the BARE name and backed by 2mm of neoprene.

This probably adds to the weight, but it does make kneeling on a hard deck so much more comfortable. Ordinary neoprene drysuit boots are standard, and Velcro straps around the ankles keep them firmly in place if you get enthusiastic with the inflate.

두 밸브 모두 SiTech이지만 BARE 브랜드입니다.
두 밸브 모두 SiTech이지만 BARE 브랜드입니다.

You climb into the suit through the front zip.  The over-length torso allows you to flip the top of the suit up behind your head and shove your bonce through the neck-seal with relative ease.

일단 들어가면 상단을 아래로 잡아당겨 제자리에 꼭 맞게 고정하고 가랑이 끈을 사용하여 모든 것을 깔끔하게 유지합니다.

Of all the drysuits I’ve ever tried, the Aquatrek is the easiest to climb into. You do that only once per dive, but that’s welcome.

물 속에서는 가벼운 구조나 착용 용이성 모두 건조함과 편안함을 유지하지 못하는 제품에 대한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그렇다면 문제가 없습니다. 슈트는 건조하고 수영하기에 좋았습니다.

웹 사이트: 베어 스포츠


오쓰리 MSF500 – 4.8kg, £950

오쓰리 MSF500
오쓰리 MSF500

O'Three는 영국에서 인상적인 추종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제품 품질과 고객 서비스 측면에서 부러워할 만한 평판을 얻고 있습니다. 그 범위는 다양한 가격대를 포괄하며, 새 양복을 측정하도록 만들거나 페그를 사서 핏에 맞게 조정할 수 있는 옵션도 있습니다.

O'Three MSF500의 카고 포켓
O'Three MSF500의 카고 포켓

I like the latter idea. I’m lucky, I fit what most suit-makers think of as “male medium”, but I’ve seen plenty of divers who were at the back of the queue for leg-length but got more than their share of torso, and would appreciate a bit of suit-customisation. You can also specify different valves, boots and lots more.

O’Three’s MSF500 Technical Black Flex is a cracker. It comes in a holdall with  changing mat, Classic Semi 5mm hood, inflation hose, a kit of talc, zip-lube and a beeswax block, a ring-bound manual, service record and guarantee card, plus a photo of an O’Three-clad diver in the Arctic ice being savaged by a husky that’s signed by Paul Rose (the photo, not the husky).

If first impressions were all that mattered, nobody else would ever sell a drysuit.

The MSF500 uses compressed neoprene, and has a back zip, Apeks valves on shoulder and chest and standard drysuit boots. The zip has a deep internal flap to protect the undersuit and keep you warm, and a Velcro external flap for protection.

오쓰리 MSF500의 스티칭 디테일
스티치 디테일.

겨드랑이 패널과 팔뚝 주변의 보강재는 스트랩의 마찰과 악기의 미끄러짐을 방지하고 왼쪽 허벅지에는 벨크로로 잠긴 카고 포켓이 있습니다. 무릎은 견고한 외부 패널로 보호됩니다. 씰은 전체적으로 네오프렌 소재이며 바느질은 예술 작품입니다. 나는 감명 받았다.

The zip opened wide for easy entry and my hands and head went smoothly through the respective seals, though the wrist-seals did tend to stop before they were fully in place. A dab of lube helped them settle where they should be.

봉인은 단단했지만 불편할 정도는 아니었고 새 옷을 입는 것도 마음에 듭니다. 네오프렌 씰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성능이 떨어지므로 처음부터 느슨해지면 구매하기 전에 새 씰을 구입하게 됩니다.

The suit settled in place comfortably and the slight stretch combined with the good fit ensured that movement was easy and I could reach fins, valves and kit without effort.

O'Three MSF500의 팽창 밸브 보호 플랩
Inflation-valve protector flap.

마른? 감히 물어보시겠어요? 편안한? 사랑스럽고 그 후드는 훌륭했습니다. 내 얼굴을 반쯤 밀봉할 수 있는 부드러운 내부 패널과 통풍구가 있는 상단이 있었습니다. 수온을 고려하면 7mm 버전이 환영받았을 것입니다. 하지만 5mm 버전이 제 역할을 했습니다.

웹 사이트: O’Three Drysuits


스쿠버프로 정의 – 3.8kg, £989

스쿠바프로 정의 드라이슈트
스쿠바프로 정의 드라이슈트

Scubapro is one of the most respected names in the diving world, but I’ll confess to thinking of regulators and BCs before suits when its name is mentioned. Perhaps that’s because it’s a US maker and its suits are less often seen on this side of the pond than others.

Scubapro Definition Drysuit 주머니에 자살 클립이 달려 있습니다.
주머니에 자살 클립.

Definition 멤브레인에는 전면 지퍼와 라텍스 씰이 있습니다. 평평하게 열려 기저귀 교환 매트를 형성하는 산뜻한 가방에 들어 있습니다.

라텍스 넥씰에는 따뜻함을 위한 외부 네오프렌 칼라가 있으며, 양복을 입을 때 껍질을 풀고 착용 후에는 칼라를 목에 단단히 고정할 수 있도록 왼쪽과 오른쪽에 큰 벨크로 패치가 있습니다.

Valves are conventionally placed and Scubapro-branded and there’s an inflation-hose in the kit. The inflate needs a sideways squeeze rather than an inward press to operate.

The front-mounted zip runs high-left to right hip. A Velcro flap at the end covers the slider when the zip is closed and an outer zipped flap protects the length of the waterproof zip. Holes in the flap allow water to drain out.

슈트는 길이가 너무 길고 몸통 부분이 텔레스코픽 방식으로 되어 있습니다. 올라가서 밝은 파란색 버팀대를 당겨 슈트의 바닥을 제자리에 고정한 다음 윗부분을 아래로 당겨 가랑이 끈으로 제자리에 고정된 재료를 집어넣습니다.

Scubapro Definition 드라이슈트의 흡입 밸브
Inlet-valve.

각 엉덩이에 있는 큰 주머니는 벨크로 플랩으로 닫혀 있으며 실제로는 위쪽에 작은 지퍼 주머니가 있어 4개의 주머니가 있습니다. 오른쪽 포켓 플랩에 작은 자살 클립이 있습니다.

무릎 보강 패널은 추가 기능이 아닌 슈트의 필수적인 부분으로 보입니다. 각 발목 주위의 벨크로 스트랩은 반전 또는 팽창 문제가 발생할 경우 부츠를 고정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팔뚝에는 기구를 제자리에 고정할 수 있는 고리가 있고, 각 손목 씰은 벨크로 스트랩으로 조여진 외부 커프로 보호됩니다.

제공된 후드에는 후드로 들어가는 기포가 빠져나갈 수 있도록 하는 환기 시스템이 있고, 얼굴 주위에 부드러운 네오프렌이 있으며 뒷면에 작은 자살 클립이 있어서 오른쪽 주머니에 있는 대응 부분에 고정할 수 있습니다. 부자.

Scubapro Definition 드라이슈트의 기구 홀더
악기 홀더.

옷은 건조하고 편안했습니다. 멤브레인 소재는 제가 알 수 있는 한 신축성은 없었지만 슈트 뒷면 허리 높이의 신축성 있는 패널과 결합된 신축성 있는 몸통은 핏을 좋게 유지하면서 위쪽과 물 속에서도 쉽게 움직일 수 있었습니다. 조금 더 많은 내부 볼륨 비용.

Fitting fins and reaching valves was easy, and the suit felt lightweight and easy to wear, despite its robust construction.

웹 사이트: 스쿠바 프로


산티 E.모션 플러스 – 4.2kg, £1500

산티 E.모션 플러스
산티 E.모션 플러스

폴란드 회사인 Santi는 영국에서 더 잘 알려질 만한 제품군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Santi와 Halcyon의 콜라보레이션으로 탄생한 최초의 슈트인 E.Motion Plus가 효율적으로 배송되었으며, 상자를 여는 순간 고급스러운 향기가 피어났습니다.

Santi E.Motion Plus의 오른쪽 카고 포켓
오른쪽 화물 주머니.

이 견고한 전면 지퍼 멤브레인 슈트는 검정색과 밝은 회색(죄송합니다, 은색) 패널 및 빨간색 하이라이트가 조합되어 제공됩니다.

The neck-seal is latex with a well-fitted warm neoprene collar stretchy enough to shove your head through without needing any tabs to hold it closed when you put the suit on. Wrist-seals are also latex, and fitted using Santi’s easy-change system, which makes replacing a torn seal easy-peasy.

The auto-dump valve is situated on the left upper arm and branded Santi. It’s a relatively narrow-diameter and high-profile unit. The inlet valve is also Santi branded, a standard press-to-inject unit that’s offset a bit to clear the front zip.

The plastic zipper goes from right shoulder to left hip. It has an easily grasped T-handle and a protective zipped flap to cover it in use. Both the waterproof zip proper and the protective outer zip are easily reached and easy to pull for the full length of their travel.

Santi E.Motion Plus의 팽창 밸브
Inflation-valve.

대부분의 전면 지퍼 슈트와 마찬가지로 몸통은 너무 길고 신축성이 있으므로 슈트를 입은 다음 아래로 끝까지 당기고 가랑이 스트랩으로 고정합니다. 이 과정은 바닥을 고정하는 내부 버팀대에 의해 촉진됩니다. 슈트가 제자리에 단단히 고정되었습니다.

The large cargo-pockets on each hip have additional pockets in the Velcro closed-over flaps. Either would happily accommodate a DSMB and finger-spool.

The left main pocket is even sub-divided into two sections. Extra length in the flap hangs below the Velcro, so you have something to grab to open the pocket easily.

Big pads cover the knees, and the conventional drysuit boots are complemented by a Velcro-secured ankle-strap, just in case.

그 옷은 나를 건조하게 만들었습니다. 사실 넥 씰이 너무 건조해서 말기라고 약속했지만 그것은 비판이 아니라 쉽게 해결되었습니다. 라텍스 넥씰을 확대하는 것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편안한? 예, 소금물 안팎에서요. 뮤트의 것입니다.

웹 사이트: 산티 다이빙


드라이슈트: 요약 및 비교

밀을 분류할 시간 왕겨에서 벗어나 울타리에서 벗어나 있는 그대로 말하세요. 이 옷들 중 어떤 것도 왕겨로 묘사될 수는 없습니다. 모두 다이빙을 위한 방수 공기 주머니를 제공하지만 작업을 수행하는 방법은 다릅니다. 이 슈트 중 하나를 구입하면 건조하고 편안한 다이빙을 즐길 수 있습니다.

프런트엔트리 멤브레인

Starting with the three front-entry contenders, the Scubapro Definition, BARE Aquatrek and Santi E.Motion Plus, all three were easy to put on up to the zip-closing part, when I found the Scubapro’s zip hard to reach at the top end and harder to pull totally closed at the bottom of the travel.

이는 부분적으로 지퍼의 닫힌 끝 부분에 있는 보호용 벨크로 플랩이 방해가 되기 때문이었습니다.

The Santi and Bare zips were easy, though a last tug was needed to get them fully closed. There’s a distinctive feel to the last bit that you quickly get used to – because if you don’t, hello wet crotch.

Out of the water the Bare felt the most comfortable of the three, probably because it was the lightest of any of these suits, but all three were fine to walk around in, and made kitting-up easy.

In the water the differences were minimal. If you could somehow kit me up while I was asleep and drop me blindfold into the water I’d have no idea which I was wearing – apart from the Scubapro having a vented hood that worked brilliantly, the best of any on test.

그러나 DSMB가 관련될 수 있는 경우 슈트를 사용하기 전에 후드 뒷면과 주머니에서 자살 클립을 제거해야 합니다.

I’d be very happy to use the BARE Aquatrek for most UK diving, and be tempted to give up wetsuits abroad. It was much easier to get into than any 잠수복, 특히 두 번째 및 후속 다이빙의 경우 훨씬 더 다양합니다.

제가 유일하게 주저하는 것은 심각한 난파선 다이빙입니다. 재질이 가벼운 무게보다 훨씬 더 강하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여전히 녹슨 금속에 걸릴까 봐 걱정됩니다. 특히 영국에서 타격을 제대로 입지 않은 경우에는 더욱 그렇습니다. 느슨하게.

The very nice Santi combines more toughness than the Scubapro with the simpler style of the Bare, and if the money tree was in fruit I’d be very happy to own one.

백엔트리 멤브레인

이는 기존 백엔트리 슈트인 RoHo X-Flex와 Otter Hammerhead를 소개하며 사용 방법과 매우 유사한 재질과 색상 차이를 무시합니다. 그들은 심지어 똑같은 웰리 스타일의 부츠를 가지고 있습니다.

The RoHo has Velcro adjustable cuffs, an extra-cost option I really don’t understand, and one of those split warm collars, but the Otter has that off-centre inflation-valve that didn’t quite catch on my kit out of the water but did a bit in the water. Ultimately I’d take either of these suits and spend more time worrying about my choice of undersuit.

네오프렌

If you thought the choice between the membrane suits was close, you’ve seen nothing yet. Let’s start on the neoprenes with the O’Three MSF500. Even with a slightly rough undersuit the legs slid easily into place and were straightforward to pull up.

네오프렌 손목 씰은 다른 것보다 조금 더 길어 보였고 제자리에 고정하려면 잘 잡아당겨야 했습니다. 활석보다는 윤활유가 도움이 되었습니다.

넥씰은 안쪽으로 쉽게 구르기 쉽고 제자리에 편안했으며 슈트 전체가 착용감이 좋았습니다.

노던 다이버 다이브마스터(Northern Diver Divemaster)는 내 다리 위로 끌어올리기가 쉽지 않았지만 손목 씰이 제 위치에 아주 잘 미끄러졌습니다. 아마도 그 크기와 모양이 내 팔뚝의 크기와 모양에 조금 더 잘 맞는 것 같습니다.

넥씰도 안쪽으로 아주 쉽게 굴러가서 슈트 전체의 느낌이 좋았습니다. 여기의 다른 네오프렌 슈트와 직접 비교하면 약간 더 뻣뻣한 느낌이 들었지만 눈치 채지 못할 때까지 20초도 걸리지 않았습니다.

SEAC WarmDry는 O'Three처럼 꼭 맞고, 입기 쉽고, 약간 헐렁한 커프스가 있지만 매우 멋진 넥씰이 있어 안쪽으로 쉽게 집어넣을 수 있습니다.

The overall feel was good, with the sort of gentle whole-body hug common with neoprene drysuits – proper grand.

The Seaskin Ultra was a bit harder to pull up around the legs but easy on the wrists, possibly because the cuffs on the suit were thinner neoprene. It seemed a bit stretchier than the other neoprene suits as well, perhaps because the neoprene used is that bit thinner, and the suit is very easy to wear for long periods of time.

Under water, there was nothing to choose between the suits except that the dump-valve on the SEAC was a bit further to the front of my arm than on the other suits, so it took a more definite roll to vent gas.

견고한 수평 트림으로 다이빙하는 경우 상승 시 슈트에서 가스를 배출하는 것에 대해 좀 더 생각해야 할 수도 있지만 그게 전부입니다.

9개의 슈트 중 O'Three보다 더 잘 만들어지거나 디자인의 세부 사항에 더 많은 관심을 보인 슈트는 없습니다.

Just as an example, the neoprene flap over the inside of the inflation-valve on most of the suits is usually a piece of cut neoprene, but on the MSF500 it’s a curvy four-pointed star with printing that’s clearly been designed for the job.

However, I can’t point to anything that the SEAC WarmDry is lacking in the real world, or anything that makes it less good than the O’Three – it’s a fine suit.

그리고 노던 다이버(Northern Diver)는 마치 영원히 다이빙을 해온 것처럼 집처럼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업데이트된 클래식입니다. 이것은 제가 4년 전에 ND에서 구입하고 그 후 30년 동안 다이빙했으며 제가 아주 좋아하는 20mm 압축 네오프렌 슈트와 현대의 슈트와 비슷합니다.

Which leaves just the bargain-basement Seaskin, and I’ll confess that my own current suit is a Seaskin, bought on price and word-of-mouth recommendation.

처음 입었을 때 새로운 O'Three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았는데, 외관상 약간의 유사점이 분명히 있었습니다. 내 것은 500년이고 XNUMX번의 다이빙을 했습니다.

최고의 네오프렌 슈트? 당신이 감당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이든: 나는 그들 중 누구에게도 코를 돌리지 않을 것입니다.

최종 평결

There were two stand-out suits in the test – the Seaskin in terms of price, as it’s the obvious budget buy and the BARE Aquatrek is an ideal travel suit. But after that you can relax and go for what you fancy and can afford, safe in the knowledge that we’ve never had it so good.

다이버가 고래상어를 만지는 영상이 좋은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스쿠버 #뉴스

냉수 조절 장치는 따뜻한 물에서 작동합니까? #askmark #스쿠버

계속 연락하세요!

모든 Divernet 뉴스와 기사에 대한 주간 요약을 받아보세요. 스쿠버 마스크
우리는 스팸하지 않습니다! 우리의 읽기 개인 정보 보호 정책 자세한 정보입니다.
확인
통보
손님

0 코멘트
인라인 피드백
모든 댓글보기

메디체인과 연락하기

0
의견을 부탁드립니다.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