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다이버 방지 돌고래 분대 보강

군사 훈련을 받은 돌고래 – 러시아가 방어 강화
군사훈련을 받은 돌고래

세바스토폴 항구의 흑해함대 주 기지에 있는 우크라이나 스쿠버다이빙 방해 공작원들의 위협을 우려한 러시아는 수중 침입을 탐지하고 대응하기 위해 훈련받은 돌고래 경비병의 수를 강화하여 보안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또한 읽기 : 롤리타의 외로운 죽음 이후 고래류 방어자들이 뛰어들었습니다.

영국 국방정보국이 23월 2022일 발표한 업데이트에 따르면, 러시아 해군은 XNUMX년 여름부터 점령 중인 크리미아에 있는 흑해 기지의 보안을 대폭 강화하는 데 투자했지만 최근 몇 주 동안 예방 조치를 더욱 강화했습니다. 우크라이나의 반격이 예상된다.

  정부 기관 훈련된 큰돌고래를 포함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간주되는 떠다니는 포유동물 우리의 수가 거의 두 배로 증가했음을 나타내는 기지의 항공 사진이 있습니다. 강화된 방어에는 항구 입구를 가로지르는 최소 4겹의 그물과 붐도 포함됩니다. 

북극 해역에서는 러시아 해군이 벨루가 고래와 물개를 군사 목적으로 활용하는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적 다이버에 맞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임무를 위해 해양 포유류를 훈련시킵니다.

우크라이나의 반격은 러시아가 점령한 모든 땅을 통제권으로 되돌리려는 목적을 추구하기 위해 이미 크리미아 인근 인프라를 표적으로 삼았습니다. 흑해 함대는 우크라이나 특수부대나 드론 공격의 주요 표적이 될 것입니다.

세바스토폴 항구(구글 지도)
세바스토폴 항구(구글 지도)

확립된 관행

소련은 1991년 붕괴될 때까지 세바스토폴에 기반을 둔 훈련된 포유류를 활용했으며 이 프로그램은 우크라이나 해군에 의해 비밀리에 계속되었습니다. 러시아는 2014년 크림반도를 점령한 뒤 이를 강화했고, 이듬해에는 훈련된 돌고래를 시리아 타르투스에 배치했다. 

The practice of conscripting marine mammals into the military is not unique to Russia – the US Navy has been 훈련 dolphins and sea-lions “as teammates for our sailors and marines” since 1959 and deploying them since the Vietnam War. Its marine-mammal programme to guard against underwater threats is based on the Pacific coast at the Point Loma military base in San Diego.

The USA has always denied 훈련 dolphins to kill, and some experts describe “dolphin soldiers” as too unreliable. However, naval historian Prof Andrew Lambert of King’s College London has said that because dolphins are so well adapted to hunting under water they “would be ideal for killing human divers… fast, clever and powerful… any diver in the harbour at night would be a target.” 

또한 Divernet에서는: 돌고래는 다이버로부터 러시아 군함을 보호합니다., 스웨덴을 향해 돌진하는 '스파이' 벨루가 흐발디미르, 카메라에 포착된: 돌고래가 사냥하는 방법

다이버가 고래상어를 만지는 영상이 좋은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스쿠버 #뉴스

냉수 조절 장치는 따뜻한 물에서 작동합니까? #askmark #스쿠버

계속 연락하세요!

모든 Divernet 뉴스와 기사에 대한 주간 요약을 받아보세요. 스쿠버 마스크
우리는 스팸하지 않습니다! 우리의 읽기 개인 정보 보호 정책 자세한 정보입니다.
확인
통보
손님

0 코멘트
인라인 피드백
모든 댓글보기

메디체인과 연락하기

0
의견을 부탁드립니다.x